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암초 만났다"…국내 조선해운, 사태 파악 '분주'

최종수정 2016.06.27 09:52 기사입력 2016.06.27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김혜민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소식이 전해진 후 국내 조선·해운업계는 분주하게 사태 파악에 나서고 있다. 국내 조선사의 유럽 현지 지사와 영업지점은 지난 24일 이후 매일 유럽 현지 동향을 체크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탈퇴 협상까진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았지만 선박 물동량이 줄거나 금융이 까다로워질 수 있다"며 "본사에서도 브렉시트 여파가 어디까지 번질지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브렉시트 충격]"암초 만났다"…국내 조선해운, 사태 파악 '분주'

27일 업계에 따르면 브렉시트로 국내 조선업계 가장 우려하는 것은 '수주가뭄 장기화'다. 유럽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세계 물동량에도 영향을 미칠 경우 선박 발주는 장기간 회복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유럽의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이라며 "선주들은 대부분 파이낸싱을 하는데 금융사가 기준을 높여 자금 마련이 어려워지면 기존 나온 발주계획도 미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유럽 선주는 국내 조선사의 주요 고객이다. 영국은 조디악 외에 주요 선주가 없어 국내 조선사에 당장 영향을 주지 않지만 중장기적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이어질 경우 다른 유럽 선주들의 발주를 주저하게 만들 수 있다. 유럽 금융시장의 불안이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이어져 선박 물동량까지 줄면 수주절벽은 더 장기화될 수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경기가 둔화ㆍ경색돼 영국과 EU 간 무역 간 문제가 발생, 역내 물동량이 줄거나 장벽이 많아지면 조선업계에 좋을 것이 전혀 없다"며 "다만 아직 영향을 가늠하지 쉽지 않아 브렉시트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 조금더 지켜봐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EU가 추진하고 있는 LNG(액화천연가스)연료 추진선 같은 공동 프로젝트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EU는 친환경 해양 교통수단으로 선박 체계를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엽적인 문제긴 하지만 영국의 분담금이 빠지면서 이런 프로젝트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수주 기미들이 보였는데 이런 타이밍에 악재 이벤트가 생겨서 회복 조짐들이 뒤로 밀리는게 아닌가 걱정된다"며 "유럽 시장이 혼란스러워지면 조선업계도 경색될 수밖에 없어 여러가지 동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국내 해운업체 역시 선박금융 이자 부담이 높아지면서 구조조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해운업은 글로벌 경기 순환에 따른 물동량 변화에 영향을 받지만 선박 금융비용 부담 또한 커서 금리에 민감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리보 금리(런던 금융시장에서 우량은행 간 단기자금을 거래할 때 적용하는 금리) 인상이 가시화될 경우 선박금융 이자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HMM 의 선박 차입금 이자율은 대부분 리보 금리를 따르고 있어 가뜩이나 구조조정의 생사를 넘나드는 상황에서 브렉시트라는 또 다른 악재를 만난 꼴이다. 현재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은 연간 4233억원, 3400억원(지난해 말 기준) 수준의 금융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해운업은 용선료, 연료비, 선박금융 이자 등을 모두 외화로 결제하고 있어 환율, 유가, 국제정세 등에 민감한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지난해에도 중국 성장세 둔화와 함께 유럽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이 1.7% 수준으로 저조했다. 업계 관계자는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따른 즉각적인 경기둔화로 실적회복에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
  
두 회사는 지난 3월말부터 한 달 여 차이로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에 돌입한 상태다. 현대상선은 회사채 채무재조정과 주요 해외 선주와의 용선료 협상에 성공했고, 세계 최대 해운동맹체인 '2M' 가입 작업도 순항 중이다. 한진해운은 용선료와 컨테이너박스 이용료 등이 연체될 만큼 유동성이 메말라 있는 상황이지만 계열사로부터 지원을 얻어내는 등 회생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리보 등 이자율 변동으로 인한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이자율 스왑 등을 체결하고 있어 피해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면서 "다만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이 당장 교역, 투자 감소로 이어지면서 물동량이 줄어드는 악재가 발생할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