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택 "통렬한 반성…사용자 주인공 되는 폰 만들었다"(종합)

최종수정 2016.06.22 11:01 기사입력 2016.06.22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이민우 수습기자] "통렬한 반성이 필요했다. 과거에는 고객보다 경쟁사를 먼저 의식했고 자존감을 세우는데 몰두했다. 팬택 제품들이 고객 삶의 일부가 되기 위해서는 재점검이 필요했다.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에 주목하고 고객의 앞이 아닌 옆에서 함께 할 것이다."

부침을 겪던 팬택이 1년7개월 만에 '아임백(IM-100)'과 함께 돌아왔다. 문지욱 팬택 사장은 22일 서울 상암동 팬택 R&D센터에서 열린 신제품 '스카이 IM-100' 공개 기자간담회에서 "오랜 고민의 끝에는 고객 편의가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IM-100은 오는 30일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출시된다. 팬택은 IM-100과 연동해 무선 충전, 스피커, 알람, 무드램프 등 다양한 부가적인 기능을 하는 액세서리 '스톤'도 함께 공개했다. 패키지의 출고가는 44만9000원이다.


팬택이 이날 공개한 IM-100의 키워드는 '휠 키'와 패키지 액세서리인 '스톤'이다. 휠 키는 IM-100의 디자인 포인트이자, 멀티미디어 사용 편의성 확대의 핵심이다.

사용자는 휠 키를 통해 100단계의 정밀한 음향 볼륨 조절을 할 수 있다. 사용자가 휠 키를 천천히 돌리면서 1단계씩 미세하게 자신에게 꼭 맞는 볼륨을 설정할 수 있고, 좀 더 빨리 돌릴 경우 볼륨이 20단계씩 변경되는 퀵 스핀 기능이 지원돼 상황에 따라 빠르게 볼륨 조절이 가능하다.
또 어느 화면에서나 휠 키를 눌러 음악을 실행할 수 있다.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보는 등 스마트폰을 사용 중인 어느 화면에서나 휠 키를 누르면 '원 플레이어'가 바로 실행돼 휠 키 조작만으로 자신의 재생 목록 중 듣고 싶은 음악을 간편하게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원 플레이어는 스카이 피처폰에서도 제공했던 기능으로 IM-100에서는 기존 콘셉트를 계승하면서도 휠 키와 연계해 음악 기능의 접근성과 사용성을 높였다.

카메라에서는 휠 키를 돌려서 타이머 촬영을 할 수 있다. 기존의 '당겨서 찰칵'에 더해 휠 키로 '돌려서 찰칵' 기능을 실행할 수 있게 됐다. 동영상과 음악, 녹음기와 같은 멀티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에서는 휠 키 조작을 통해 초 단위로 정밀하게 콘텐츠를 탐색할 수 있어 동영상 강의나 어학 MP3 등으로 반복 학습할 때 효과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슬라이드 잠금 화면에서는 휠 키를 누른 후 돌리면 쉽게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스톤은 풍성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충분한 음량과 음질(3W 스피커 2개, 우퍼)을 제공한다. 전용 앱과 연동해 음악재생, 무드램프 등을 사용자가 손쉽게 설정할 수 있도록 편의성도 함께 고려했다. 단일색상(색상은 설정 가능)부터 촛불, 오로라, 파도, 반딧불 등과 같은 다양한 무드 패턴을 지원하고, 고급스러운 색상의 금속 휠 키를 적용했다. 외부에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충분한 용량의 배터리(2600mAh)도 내장돼 재생시간이 10시간 이상이다.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왔을 때 사용자를 반겨주는 웰컴 라이팅, 음악 재생 중인 단말을 올려놓기만 하면 근거리무선통신(NFC)을 통해 자동으로 스톤에서 소리가 재생되는 이지 페어링, 출근시간 또는 약속시간에 맞춰 30분 전부터 미리 시간을 알려주는 스마트시그널 등이 지원된다.


IM-100은 7mm대 두께와 130g의 무게, 후면 사이드에 장착된 휠 키를 통해 한 손 사용성을 강화했다. 퀄컴오디오 최신 코덱 칩(WCD9326)을 탑재해 사운드 음질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IM-100은 사용자가 어떤 이어폰을 사용하더라도 사용자 이어폰 임피던스에 맞게 자동으로 최대 음량 조정이 되는 '자동 임피던스 체크' 기능이 지원되고, 무손실음원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 24비트·192kHz) 재생과 DRE(Dynamic Range Enhancement) 성능을 기존 110dB 대비 123dB로 향상시켜 원음 그대로의 생생한 음질을 느낄 수 있다.

IM-100은퀄컴의 APT-X 코덱을 지원해 블루투스 이어폰, 스피커에서 CD 수준의 고음질 음원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기존 블루투스 규격인 SBC 코덱과 비교할 때 APT-X 코덱은 더 높은 압축 효율과 더 짧은 지연시간을 지원하기 때문에, 더욱 향상된 원음에 가까운 품질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IM-100은 색재현율 95%의 LCD를 채택해 자연스러우면서도 선명한 화질을 즐길 수 있으며, 2기가바이트(GB) 램과 3000밀리암페어아워(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팬택은 퀄컴스냅드래곤 430 프로세서 채택으로 전류 소모가 20% 개선됐다고 밝혔다. 무선충전 기능도 제공한다.

IM-100은 고객이 자신의 취향과 목적에 맞게 자유롭게 단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꼭 필요하고 의미 있는 기능만을 선정해 제공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마시멜로 6.0.1 버전을 적용하면서 기본 사용성 중심으로 강화했고, 최신 트렌드에 맞는 그래픽 스타일을 반영해 세련되고 편리한 사용자 환경(UX)을 만들었다. 클래식 화이트와 플래티넘 블랙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된다.

문 사장은 시장의 우려가 많았던 사후서비스(AS)에 대해 "전국 65개 센터로 출발해 점차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여년간의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들의 AS 패턴을 분석하고 사회적 인프라를 활용해 모바일 AS를 준비중"이라며 "택배와 대여폰 서비스를 결합한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태원 퀄컴코리아 사장이 참석해 "퀄컴과 팬택은 오랜 시간동안 스마트폰 생태계에서 지속적인 협력관계 유지해왔다"며 "퀄컴의 최신 오디오 코덱은 IM-100의 주요 자랑인 오디오 기능의 기반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어 "IM-100의 출시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웨어러블(착용형) 기기,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 퀄컴과 팬택이 협력관계 이어간다는 증표"라며 "양사 간의 협력이 결실 맺을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이민우 수습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