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올, 7월 코스피 상장 목표 증권신고서 제출

최종수정 2016.06.22 08:53 기사입력 2016.06.22 08:53

댓글쓰기

두올, 7월 코스피 상장 목표 증권신고서 제출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자동차 내장재 제조기업 두올(대표 조인회)이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7월 코스피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절차에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두올이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730만주이며, 희망 공모가 밴드는 7500~9000원이다. 이에 따라 7월13일부터 14일까지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격이 확정되면 7월19일과 20일 청약을 실시해 오는 7월 중 유가증권 시장에 입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1971년 자동차 내장재 사업으로 출발한 두올은 이후 자동차용 시트 사업에 진출, 1983년 법인 전환한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이다. 현재 카시트 제작과 관련된 일련의 모든 과정을 수행하는 자동차 내장재 제조기업으로 성장했다. 해외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중국 시장 진출은 물론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도 체계적으로 구축한 상태다. 2000년대 초반부터 설립 완료된 다수의 중국 법인을 필두로 사업거점 확보를 완료했으며, 이후 유럽 및 남미에도 현지 법인을 설립하며 지속적으로 해외사업에 대한 자체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조인회 두올 대표는 “두올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자동차의 협력업체로 등록되는 등 시장내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소재 및 시트커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번 상장을 계기로 핵심 역량인 자동차 내장재 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친환경, 경량화 추세에 맞춘 섬유소재 적용 영역 확장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