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유천, 성관계 후 60만원 줬다”…경찰선 “확인된 바 없다”

최종수정 2016.06.16 14:14 기사입력 2016.06.15 11:56

댓글쓰기

박유천

박유천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JYJ 박유천이 성폭행 고소는 취하됐지만 성매매 의혹에 다시 한 번 휩싸였다.

14일 채널A에 따르면 박유천 측은 "사건 당일 이씨에게 성관계 대가로 60만원을 건넸다. 일련의 과정에 강제성은 없었다"며 "오히려 상대 측에서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또 해당 유흥업소 CCTV에는 이씨가 사건 발생 후 태연하게 행동하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와 같은 보도의 진위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는 입장이고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관련 내용을 언급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