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선수들기 강한 너울로 열흘 지연될 듯"

최종수정 2016.06.13 15:45 기사입력 2016.06.13 15:45

댓글쓰기

12일 오전 전라남도 진도군 세월호 침몰해역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 바지선이 세월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을 하고 있다.

12일 오전 전라남도 진도군 세월호 침몰해역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 바지선이 세월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12일부터 실시한 세월호 선수들기 작업이 열흘 정도 지연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선수들기 작업은 12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됐으며 4시에 선수를 2.2° 든 후에 리프팅빔과 작업선간 와이어 연결작업에 들어가는 등 순조롭게 진행됐다. 그러나 13일 새벽 2시부터 강한 너울로 인해 중단된 상황이다.

이날 오전까지 남동풍과 높이 2m에 달하는 강한 너울이 발생, 선수가 0.6°, 높이 약 1.5m 가량 내려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너울로 상하진동이 발생해 총 5개 와이어에 1800t의 하중이 작용, 와이어가 선체를 톱처럼 파고 들어가면서 현장 작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 등은 기술검토를 통해 선체를 파고 들어간 와이어 3개를 제거하고, 여유 빔 2개를 선수부분 선체 밑에 넣어 하중을 보강해 선수들기를 재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오는 14일 오전까지 리프팅 빔 2개를 선체 밑에 넣고 선수를 다시 내려놓을 예정이다.

그러나 14일 오후부터 조류가 강해지고, 파도가 높아지는 등 기상이 악화될 것으로 예보되고 있어, 선수들기 작업종료는 불가피하게 열흘 정도 늦춰져 오는 25일이나 26일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이와 관련 15일 김영석 장관 주재로 관계자와 전문가 회의를 열고 인양 작업 공정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