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의 개인비서 '시리', 죽어가던 아이 살렸다

최종수정 2016.06.08 09:25 기사입력 2016.06.08 09:25

댓글쓰기

호주에서 호흡 멈춘 아이
엄마가 '헤이 시리'로 응급차 불러
아이폰6s부터 추가된 '헤이 시리'


아이폰의 개인비서 '시리', 죽어가던 아이 살렸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애플의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시리(Siri)'가 앰뷸런스를 불러 생명이 위급한 아이를 살렸다.

7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지난 3월 호주에서 아이폰의 시리 때문에 목숨이 위중한 아이를 구했던 일화를 보도했다.

아이의 목숨을 살린 건 아이폰의 '헤이 시리(Hey Siri)'라는 기능. 이 기능은 아이폰 6s와 6s 플러스 모델에 새로 추가된 기능이며, "헤이 시리"라고 말하면 자동으로 시리가 작동해 사용자의 음성을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한다.
이전 버전에서는 충전하고 있을 때에만 음성으로 시리를 작동시킬 수 있었으며, 그 외에는 시리 메뉴로 들어가 직접 작동시켜야했다.

지난 3월 호주 케언즈에 사는 스테이시 글리슨(Stacey Gleeson)은 홈 CCTV 애플리케이션(앱)로 한 살배기 딸 가이아나(Giana)를 살펴보던 중 가이아나가 숨을 쉬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그녀는 아기가 있는 방으로 황급히 뛰어들어 전등을 키고 가이아나를 확인했다.

그 와중에 아이폰을 바닥에 떨어뜨렸지만 그녀의 눈에 들어오는 것은 이미 파랗게 변하고 있는 아이의 안색뿐이었다. 사색이 된 그녀는 바닥에 뒹구는 아이폰을 발견하고 "헤이 시리, 앰뷸런스를 불러줘"라고 다급히 외쳤다.

앰뷸런스는 다행히 제 때 도착했고 가이아나는 호흡을 회복할 수 있었다. 가이아나는 흉부에 모세기관지염이 걸려 숨을 쉴 수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군에 복무하고 있어 집을 비울 때가 잦은 스테이시의 남편은 "아내의 빠른 대처가 딸의 생명을 살렸다고 안도했다"며 "시리 때문에 스테이시를 살릴 수 있던 골든 타임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