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항공우주, 美수출 고등훈련기 T-50A 첫 비행 성공

최종수정 2016.06.03 15:11 기사입력 2016.06.03 15: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국항공우주 (KAI)는 록히드마틴과 공동개발 중인 미국 수출형 고등훈련기 T-50A가 첫 비행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T-50A 초도비행은 전날 경남 사천에서 KAI 조종사 이동규 수석과 미국 록히드마틴 조종사 마크 워드가 탑승한 가운데 약 50여분간 진행됐다.
T-X 경쟁기종 중 초도비행을 실시한 것은 T-50A가 처음이다. 지난해 12월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시제기 공개 행사와 더불어, 향후 마케팅 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KAI와 록히드마틴은 미국 정부가 추진 중인 ‘T-X 사업(미 공군 등이 운용 중인 노후화된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 수주를 위해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기반으로 T-50A를 개발하고 있다.

T-X 사업은 1차 미 공군 350대를 비롯해, 가상적기, 미 해군 등의 추가소요를 고려할 경우 모두 1000대, 200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사업이다.
미 정부는 올해 말 T-X 입찰공고를 시작해 2017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T-50A이 선정될 경우, 한-미 방위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향후 세계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와 록히드마틴은 올해 하반기부터 미국 현지 마케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한국항공우주, 美수출 고등훈련기 T-50A 첫 비행 성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