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소액체납 전담팀' 3개월만에 300억 징수

최종수정 2016.05.23 06:19 기사입력 2016.05.23 06: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세청은 소액체납 전담팀을 운영하면서 1분기에만 300억원을 징수했다.

상대적으로 세금 체납징수 실적이 적었던 소액체납자에 대한 관리 강화에 효과를 거두고 있다.

23일 국세청에 따르면 1월 서울과 부산, 중부지방국세청 3곳에 도입한 '소액체납 전담팀'의 1분기 징수실적이 약 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략 6000∼7000명 가량이 밀린 세금을 납부한 것으로 제도 시행 초기임에도 벌써 상당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평가다.

현재 전담팀은 500만원 미만 체납자를 상대로 체납액 납부를 독촉하고 방법을 안내하는 콜센터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그간 국세청은 명단 공개나 재산 추적조사 등을 통해 고액체납자에 대한 징수노력을 집중해왔다. 소액체납자는 전체 국세 체납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인원이나 건수 비중은 소액체납이 절대다수라는 점에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세무학회 소속인 홍기용 인천대 교수와 고윤성 한국외대 교수가 국세청의 의뢰로 작성한 '소액체납자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정책연구' 보고서를 보면 2013년 말기준 전체 체납자는 83만8000여명으로, 체납액은 총 6조5400억원에 이른다.

1000만원 미만 소액체납을 모두 합쳐도 전체의 20.9%인 1조3648억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소액체납자 비중은 87.6%(73만4000여명)를 차지하고 있다.

홍 교수는 "금액적인 중요성과는 별도로, 체납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소액체납자에 대한 추가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세청은 연구보고서 내용을 반영한 소액체납자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3개 지방국세청을 중심으로 전담팀을 시범 도입했다.

국세청은 전담팀 도입 초기 소기의 성과를 거둠에 따라 현재 총 20명인 전담팀 인력의 증원을 행정자치부에 건의하고, 내년부터 전국 6개 지방국세청에 확대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소액체납자는 자신이 세금을 밀렸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이들도 많은 만큼 전담팀을 통해 이런 사실을 알려주고 자연스럽게 납부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