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승춘 보훈처장 “'임~행진곡' 제창 불허는 개인 독단 결정 아니다”

최종수정 2016.05.18 15:22 기사입력 2016.05.18 15:22

댓글쓰기

5·18 기념식에 들어가지 못하고 떠나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사진=연합뉴스

5·18 기념식에 들어가지 못하고 떠나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제36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5·18 유족 등의 항의를 받고 기념식장을 떠나면서도 "(제창 불허 결정은) 어느 개인이 독단으로 결정한 것이 아니다"라며 "저를 (참석) 못하게 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날 박 처장은 이날 오전 전남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정부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유족과 시민 등의 강력한 항의에 결국 자리를 떠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념곡 지정과 제창 문제는 개인이 판단할 게 아니다. 많은 국민들의 찬성, 반대가 있기에 국민 공감대가 이뤄져야 한다. 특정 개인이 이 문제를 가지고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결정권이 청와대에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은 박 처장은 "결정권은 보훈처나 청와대에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답했으며, '보훈처의 결정이 통합을 위한 길인가'라는 질문에는 "대통령께서 지난 금요일에 말씀을 해서 금, 토, 일 3일간 연휴를 반납하고 많은 의견을 수렴했는데 찬성도, 반대도 있기에 어느 한 쪽으로 결정하면 논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처장은 "여러 번 말했지만 보훈단체들이 강력히 반대한다. 보훈단체들은 국가유공자들 단체다. 보훈처는 보훈단체 분들의 명예를 유지하고 예우하기 위한 부처다"라며 "그분들이 반대하는 노래를 보훈처가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의 의견도 중요한 것 아닌가'라고 묻자 박 처장은 "당사자들의 의견도 중요하지만 이 기념식은 정부기념식"이라며 "국민들의 의사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