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6일 오후 2시 민방공훈련 실시 "15분간 주민이동 통제"

최종수정 2016.05.15 15:45 기사입력 2016.05.15 15:45

댓글쓰기

공습경보 발령되면 5분간 차량운행도 통제…고속도로, 지하철, 선박 등은 정상 운행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계없음.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계없음.


[아시아경제 문제원 수습기자] 서울시는 16일 오후 2시부터 20분간 서울시 전역에서 제401차 민방위의 날 민방공 대피훈련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15분간 주민이동이 통제되고 5분간 차량운행이 통제된다.

훈련경보는 공습경보, 경계경보, 경보해제 순으로 발령된다.

오후 2시 공습경보가 발령되면 즉시 15분간 주민이동이 통제되며 운행 중인 차량은 갓길에 정차 후 라디오 실황방송을 청취해야 한다.

공습경보 상황은 15분간 유지되지만 차량통제는 5분간만 실시한다.

오후 2시15분에 경계경보가 발령되면 시민들은 대피소에서 나와 경계태세를 유지하면서 통행하고 오후 2시20분 경보해제 발령 후에는 정상 활동으로 복귀하면 된다.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고속도로(도시고속도로 포함), 철도, 지하철, 항공기, 선박 등은 정상 운행하며 병원도 정상 진료한다.

이번 훈련은 서울의 주요시설 및 기반시설에 적의 피폭이나 공중 공격이 이뤄지면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시민 체험식 대피훈련이다.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한편 공습경보 발령 후 5분간 양화, 마포, 반포, 한남, 영동, 잠실대교 등 한강 6개 교량에서는 군·경 합동으로 전시 교통통제소 설치훈련이 실시된다.

문제원 수습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