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전국 교육감 평균 7억9900만원…일년새 4100만원 늘어

최종수정 2016.03.25 09:18 기사입력 2016.03.25 0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 공직자 재산변동 현황을 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의 1인당 평균 재산은 7억9928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평균 4829만2000원이 늘었다.

전국 교육감 가운데 재산총액 1위는 김복만 울산교육감으로 모두 45억3007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신고금액보다 2억2210만원이 많아졌다.

김 교육감은 울산 삼산동과 산하동 일대 대지와 임야 등 본인과 배우자 토지 12억원, 본인과 배우자, 차남 소유의 오피스텔과 주상복합건물, 아파트 등 건물과 다가구주택 전세 임차권 등 7억8000만원 등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채무는 차남 명의로 1억6000만원이 있고 장남은 고지를 거부했다.

재산총액 2위인 이영우 경북교육감은 지난해보다 1억947만원 늘어난 11억9693만원을 기록했다. 본인 소유의 토지 7억7900만원과 본인 소유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건물 1억1800만원 등을 신고해 재산총액 2위에 올랐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지난해보다 2억1411만원이 이상 늘어난 8억6466만원을 신고하며 3위에 올랐다.
이어 우동기 대구교육감의 신고 재산이 8억6117만원,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8억4529만원이었다. 다만 설 교육감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1억4236만원이 줄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재산총액 역시 지난해보다 1억2993만원이 줄어든 4억9597만원에 그쳐 17명 교육감의 평균에 크게 못미쳤다.

이청연 인천교육감은 재산총액이 8736만원,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마이너스 1억9520만원으로 가장 하위권에 머물렀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