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딸, 성신여대 부정 입학? 제기된 의혹들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6.03.18 16:35 기사입력 2016.03.18 16:35

댓글쓰기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의 딸이 성신여대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뉴스타파는 나 의원의 딸 김모씨가 지난 2012학년도 성신여대 실기 면접에서 사실상 부정행위를 했지만 최고점으로 합격했다며 부정 입학 의혹을 제기했다.

다운증후군으로 인한 지적 장애를 가진 김씨는 지난 2011년 10월에 열린 성신여대 수시1차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과했다. 2012년에는 21명의 장애인 응시자 중 김씨를 포함해 3명이 현대실용음악학과에 입학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면접 과정에서 자신을 ‘나경원의 딸’이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김씨의 면접 당시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병우 실용음학학과 교수는 “저 친구가 장애가 있다”며 “긴장을 하면 자기가 하고 싶었던 말만 하는 버릇이 있어서 그런 것이니 이해해주자”고 감쌌다.

장애인 전형이 있는 다른 대학에서는 응시생이 자신의 신분을 노출할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해 실격 처리한다.
이밖에도 김씨는 실기 면접에서 드럼 연주를 준비하고도 반주 음악(MR)을 틀 장치가 없어 연주를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병우 교수는 면접장에 나와 있던 교직원들을 시켜 카세트를 준비해 25분여 뒤 김씨의 실기 면접을 재개했다.

성신여대 실용음악학과에 재학중인 한 학생은 “시험 볼 때 미리 제출하는 MR의 파일 형태가 지정돼 있으며, 만약 오류가 나거나 플레이가 안 될 경우 혼자 연주를 하든 지 아니면 퇴장 당한다”고 말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