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 예비군 실종’ 오리역 1번출구 인근 주차장 기계실서 시신 발견

최종수정 2016.03.17 15:02 기사입력 2016.03.17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예비군 훈련을 마친 후 실종된 신원창(29)씨가 실종 일주일 만에 실종 장소와 멀지 않은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오후 분당구의 한 건물 지하에서 신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장소는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근처 건물 지하 주차장 귀퉁이의 기계실이다.
신씨는 이 건물 8층 폐업한 사우나와 시신이 발견된 기계실 등에서 지인들과 가끔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씨 주변인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10∼11일 해당 건물 지하에 출입한 신씨 주변인이 있는지 탐문조사하고 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