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이코노미스트 "트럼프 당선, 세계 경제 10대 위협요인 중 하나"

최종수정 2016.03.17 14:28 기사입력 2016.03.17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공화당 유력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10대 요인 중 하나로 꼽혔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경제 분석 기관인 이코노미스트인텔리전스유닛(EIU)은 16일(현지시간) 발표한 글로벌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트럼프는 자유무역에 대해 상당한 반감을 드러냈고 멕시코·중국을 멀리하는 태도 때문에 '무역전쟁'으로 치닫거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무산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중동에 대한 트럼프의 적대적 태도나 무슬림의 미국 입국 금지 주장 등이 극단주의 세력들의 결집에 도움을 줘 테러 위협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는 위험도 점수로는 25점 중에서 12점을 받았다. 세계 최대 위협 요인은 20점을 받은 중국 경제의 경착륙이었다. 이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시리아 개입에 따른 신냉전(16점) ▲신흥국 환율 변동성 증가 및 부채 위기(16점) ▲유럽연합(EU) 붕괴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15점) ▲극단주의 테러 위협(12점) ▲영국의 EU 탈퇴 ▲ 남중국해 무력 충돌(8점) ▲유가 쇼크(4점) 등이 포함됐다.

로버트 파월 EIU 애널리스트는 "미국 대통령 후보가 세계 경제 10대 위협 요인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트럼프의 당선은 세계 경제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고 미국이 받을 충격은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