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컷오프' 임내현 국민의당 의원, 입장표명 유보…"상황 급변"

최종수정 2016.03.17 10:52 기사입력 2016.03.17 10:52

댓글쓰기

탈당 여부 주목…기자회견 차주 월요일로 미뤄

'컷오프' 임내현 국민의당 의원 '성희롱' 발언 해명. 사진 = 연합뉴스

'컷오프' 임내현 국민의당 의원 '성희롱' 발언 해명.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 소속 광주 현역 의원 중 유일하게 컷오프(공천 배제)를 당한 임내현 의원이 당초 17일로 예정됐던 입장발표를 미뤘다.

임 의원측 관계자는 이날 "상황이 급변했다"며 "더 고민해봐야 할 측면이 있다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차주 월요일로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현재 공천 배제에 대한 항의로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날 정호준 의원이 국민의당에 합류하면서 현역 국회의원 20명을 확보해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성공한 데다,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된 부좌현 의원의 추가 입당이 예정돼 있어 고민이 길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한길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야권연대 무산에 대산 책임을 스스로 물어 '4·13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다만 탈당 여부에 대해서는 별도 언급하지 않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