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박근혜 대통령, 선거개입 행위 중단 촉구"

최종수정 2016.03.16 16:15 기사입력 2016.03.16 16:15

댓글쓰기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 "새누리당 공천 탈락 의원에 문호 개방"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대구에 이어 이날 부산을 방문한 데 대해 "청와대는 선거개입 논란을 자초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이 대구에 이어 오늘 부산을 방문한 것은 누가 봐도 새누리당 내의 비박(非朴)계 낙천 파열음을 최소화하고 소위 '진(眞)박' 후보들을 지원하기 위한 위력시위 성격이 짙다"며 "창조경제센터를 만든 이유가 창조적 선거지원 활동을 위한 것이었다는 비난을 받아도 싸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이 비박계로 분류되는 유승민 의원에 대한 공천을 확정짓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새누리당 내 합리적 보수론자인 유 의원을 공천에서 탈락시키자니 여론이 걱정되고 공천을 주자니 박 대통령 눈치가 보이는 것"이라며 "국민이 혀를 차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새누리당 내 합리적 보수론자의 설 자리는 어디인가"라며 "이제 유 의원의 공천 문제는 국민적 퀴즈"라고 일침을 놨다.

한편 앞서 김영환 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날 "새누리당에서 친이(親李)와 비박들이 줄줄이 공천에 탈락는 '공천학살'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좋은 개혁적인 분이 있는지 살펴보고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며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