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형배 광산구청장, 민원현장 찾아 해법모색

최종수정 2016.03.16 13:37 기사입력 2016.03.16 13: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이 지역 건설 현장과 민원 지역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해법을 모색하는 현장 방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일 선암동 선운도서관 건립 현장을 시작으로 민 구청장은 월곡동 청소년 문화의 집 공사장과 우산동 우산건강생활지원센터를 찾았다.

민 구청장은 또 15일 폐기물 재활용 시설 문제로 민원이 발생한 삼도동을 방문했다. 민 구청장은 이날 주민들과 만나 의견을 듣고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현장 방문은 16일에도 이어졌다. 어룡동에 있는 광산구민회관 리모델링 현장을 찾은 것. 이곳은 현재 일부를 광산생활문화센터로 바꾸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민 구청장은 이날 관계 부서 공직자들에게 “좋은 시설을 마련하는 것만큼 주민들이 쉽게 이용하고, 삶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 개발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라”고 주문했다.

민 구청장의 현장 방문은 도시환경을 주민에게 이롭게 조성한다는 구정 방침을 구현하기 위해서다. 민 구청장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사람과 도시환경의 관계를 좋게 하는 ‘두 개의 길’조성에 치우침 없이 역량을 안배하겠다”고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바 있다. 하드웨어인 기반 시설과 소프트웨어인 운영 프로그램 등을 잘 조화시킬 방안을 현장에서 찾겠다는 것이 민 구청장의 생각이다.
앞으로 민 구청장은 ▲비아5일시장 ▲소촌아트팩토리 ▲산막지구 배수사업지 등 지역 내 공공시설을 모두 찾아 현장을 살피고 관계 공직자, 주민과 함께 현안 해결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