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MW코리아 드라이빙센터총괄에 장성택 상무

최종수정 2016.03.16 10:20 기사입력 2016.03.16 10:20

댓글쓰기

장성택 상무.

장성택 상무.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BMW코리아는 다음달 1일부로 BMW 드라이빙센터 총괄 장성택 이사를 상무로 승진시키는 인사를 단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장 상무는 1982년 한국폴리텍대학 자동차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자동차와 현대중장비산업 등을 거쳐 1995년 BMW코리아에 창립멤버로 입사했다. 이후 테크니컬 트레이닝 매니저를 거쳐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 총괄을 담당한 후 2013년부터 드라이빙센터를 총괄하고 있다.

자동차 정비 기능장으로 2003년 수입차 업계 최초로 차량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7년 대한민국 기능한국인뿐 아니라 2015년 대한민국을 빛낸 100인의 기술인으로도 선정됐다. 기능올림픽 심사위원, 국가기술자격 심사위원, 여러 정부부처의 자동차 핵심기술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자동차 센서의 정전기 방지 등 자동차 관련 특허 5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자동차 기술과 BMW 기술 트레이닝과 관련한 여러 서적을 출간했다.

그는 BMW코리아의 테크니컬 트레이닝 부문을 담당하며 사내 기술자격제도 및 BMW 애프터서비스(AS) 맨파워 매니지먼트 제도 등을 도입했다. BMW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위한 인적 인프라와 정비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드라이빙센터는 최근 방문객 21만명을 돌파했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는 "장 상무는 BMW코리아의 정비 기술 수준을 높이고 프리미엄 서비스 체계를 만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술 명장"이라며 "모범이 되는 자랑스러운 BMW의 인재이고 전세계 유일한 시설인 드라이빙센터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면서 선도적 자동차 문화를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