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BK투자證 "SK하이닉스 목표주가 3만6000원으로 하향"

최종수정 2016.03.16 07:22 기사입력 2016.03.16 0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IBK투자증권은 16일 SK하이닉스 에 대해 1분기 실적이 컨센서스 및 IBK 추정치를 하회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3만6000원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1분기 실적은 매출 3조9000억원, 영업이익 5600억원으로 컨센서스 및 IBK 기존 추정치를 하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1분기 반도체 수요의 부진은 그 정도가 예상보다 커 보인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가뜩이나 낸드(NAND) 경쟁력이 뒤쳐진 SK하이닉스에게 NAND 수요 부진에 따른 충격파는 더 크게 느껴진다"며 "환율 변수가 우호적인 상황이나, 반도체 가격 약세는 변함이 없고, NAND 원가 개선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실적이 컨센서스(영업이익 6900억원)를 하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16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2조4000억원으로 전년비 각각 11%, 54%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램(DRAM) 영업마진은 지난해 3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이고, NAND의 적자폭은 커질 것으로 보여, 종전 추정대비 실적 둔화 폭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는 게 이 연구원 설명이다.

그는 "DRAM 다운턴이야 각오하고 있던 변수지만, 지금 정작 문제가 되는 것은 오히려 NAND인 듯 보인다"면서 "수요 부진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3D 기술 개발과 컨트롤러 등 솔루션 기술에 있어서도 의미있는 진전이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
최근 주가 저점은 52주 고점 대비 50%나 하락했다. 올해 실적 둔화 분의 상당 부분은 주가에 반영됐다. 다만, 업체들간 기술격차 확대에 따른 지속적인 투자의 필요성을 감안할 때 자발적인 공급조절 효과는 생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결국, NAND 경쟁력 회복과 글로벌 경기 회복 정도가 향후 주가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