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 주의회 선거서 극우정당 '득세'…메르켈 집권 기민당 후퇴

최종수정 2016.03.14 05:31 기사입력 2016.03.14 0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독일 3개 주(州)에서 13일(현지시간) 열린 주의회 선거 결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기민당)이 후퇴한 대신 반(反) 난민 정서를 앞세운 극우정당의 지지율이 높아졌다.

이날 공영 ZDF TV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1072만명이 거주하는 독일 내 3위의 인구주인 바덴뷔르템베르크에서 항상 1당 지위를 누렸던 기민당의 득표율이 27.5%를 기록, 녹색당(32.5%)에게 다수당 자리를 처음으로 내줬다.

5년 전인 2011년에 기민당이 39.0%, 녹색당이 24.2%의 득표율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달라진 결과다. 재임을 노리고 선거운동을 펼친 빈프리트 크레취만 현 주총리의 역할이 득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반면 반 난민 여론에 힘입어 극우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12.5%의 두 자릿수 득표율을 기록, 원내 진입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존 3위 정당이자 기민당의 대연정 파트너인 사회민주당(SPD·사민당)과 3당의 지위를 놓고 다투는 상황이 나올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401만명 인구가 거주하는 라인란트팔츠주에선 대연정을 통해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사민당과 기민당이 각각 37.5%, 33.0%를 얻어 나란히 1,2등을 차지했지만, AFD도 10.0%를 기록하며 3당 지위에 올랐다.
224만 명 인구의 작센안할트주에서는 기민당이 30.5%를 기록했으며, AFD가 21.5%로 2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AFD가 2013년 2월 출범한 이래 역대 선거에서 기록한 최고 득표율이다.

이번 주 의회 선거는 메르켈 총리가 주도하는 대연정 정부의 난민정책에 대한 심판적 성격이 강하다. 난민과 이민의 반대를 외치던 AFD의 득표율이 각 지역의 2~3당 수준까지 높아졌다는 것은 난민통제 강화를 희망하는 민심이 투영된 결과다. 독일 연방의 16개주 전체 인구는 총 8150만명으로, 이날 선거가 치러진 3개 주의 유권자 수는 전체의 21% 정도로 추산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