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비핵화·평화협정 병행, 구체적 방안 도출할 것"

최종수정 2016.03.12 11:15 기사입력 2016.03.12 11:12

댓글쓰기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함께 추진하는 '구체적 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12일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올린 자료를 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중러 외교장관 공동 기자회견에서 '비핵화·평화협정 병행 추진'은 "합리적이며 객관적이고 공정하며 6자가 합의를 이룰 수 있는 최대 공약수"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다음 단계로, 우리는 이 아이디어에 대한 실행가능한 구체적인 방안을 도출해낼 것"이라며 "중국은 언제든지 각방(각국) 의견을 청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일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도 그는 "비핵화는 국제사회의 확고부동한 목표이고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은 북한의 합리적 우려와 관심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 논의는 왕 부장이 지난달 17일 "중국은 반도(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동시에) 병행해 추진하는 협상 방식을 제안한다"고 밝히면서 수면 위로 올랐다.
특히 중국이 직접 '실행 가능한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우리를 포함 미국은 공식적으로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 조금씩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중국이 제안한 '비핵화·평화협정' 병행 논의에 대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