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바지에 구두를 신는다고?

최종수정 2016.03.12 10:50 기사입력 2016.03.12 10:50

댓글쓰기

청바지에 구두를 신는다고?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최근 비즈니스 캐주얼 트렌드에 생긴 눈에 띄는 변화 중 하나는 청바지를 입는 직장인들이 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회사에서 청바지를 비즈니스 캐주얼로 허용했다고 하더라도 자칫 지나치게 캐주얼한 느낌을 줄 수 있어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신발과의 조화에 신경을 써야 한다. 이때는 너무 튀는 운동화나 스니커즈 보다는 청바지 색상과 어울리는 세미 포멀 구두를 선택해 단정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주는 것이 좋다.

비즈니스 캐주얼에 어울리는 청바지를 고를 때는 워싱과 데미지가 많은 디스트로이드진 보다는 기본적인 색상의 스트레이트진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상의도 너무 트렌디한 디자인보다는 체크 패턴이 들어간 클래식 재킷을 입어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좋다. 다만 이렇게 상, 하의 모두 단정한 스타일로 입을 경우에는 지루해 보일 수 있으므로 포인트 아이템으로 적합한 브라운 윙팁 구두를 선택하면 멋스러움과 함께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평소 외근이 많고 경쾌한 분위기를 선호할 때는 살짝 워싱이 가미된 청바지에 올해의 색상으로 선정된 세레니티(옅은 하늘색) 재킷, 스웨이드 윙팁 구두를 매치하면 좋다. 워싱 청바지는 허벅지 부분이 입체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주지만 업무상 만나는 상대방에게 자칫 가벼워 보일 수 있으므로 이때는 고급스러운 소재와 브로그와 펀칭 등의 디테일이 돋보이는 스웨이드 윙팁 구두가 제격이다. 분명 튀고 대담한 느낌이지만 잘 매치할 경우 자기관리에 성공한 남성의 비즈니스 캐주얼의 분위기를 낼 수 있다.

회사에서 중요한 회의나 미팅이 있는 날에는 진중함과 어느 정도의 격식이 필요하다. 이때 바지는 신발과 동일한 색상 내에서 톤의 차이를 두는 톤온톤(Tone On Tone) 배색을 하면 안정감 있으면서도 세련된 코디를 쉽게 완성할 수 있다. 일반 청바지 보다 진한 딥 블루진이나 블랙진에 깔끔한 분위기를 주는 블랙 Y팁 구두를 신어야 한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최근 정통 수트 대신 편하고 경쾌한 분위기의 청바지가 비즈니스 패션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각 슈즈 브랜드마다 청바지에 어울리는 세미 포멀 슈즈들을 선보이고 있다"며 "평일에는 회사에서 단정한 분위기를, 주말에는 캐주얼 룩에 겸용으로 활용 가능한 세미 포멀 슈즈로 포인트를 준다면 편안하면서도 멋을 아는 봄 남자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