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설·손가락 욕설…안무가 배윤정의 연습생 향한 카리스마

최종수정 2016.02.29 10:52 기사입력 2016.02.29 10:52

댓글쓰기

배윤정 가희 '마리텔' 생방송. 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생방송화면 캡처

배윤정 가희 '마리텔' 생방송. 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생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안무가 배윤정이 방송녹화 중 보인 행동에 대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배윤정은 Mnet '프로듀스 101'에서 걸그룹을 꿈꾸는 연습생들의 트레이너를 맡아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지난달 방송분에서 배윤정은 연습생들이 미숙한 춤을 선보이자 "음악 꺼"라고 소리치며 "욕 나오게 하지 말고 제대로 하라"며 독설을 날렸다.
계속해서 배윤정은 "걸그룹 하고 싶어서 왔다는 애들이 이렇게 의욕이 없으면 되겠냐? 하기 싫으면 가"라며 "나도 못하는 너희들 붙들고 가르치는 거 힘들다"고 말했다.

이처럼 배윤정이 방송에서 보여주는 거침없는 행동은 때때로 도를 넘었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배윤정이 보인 태도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배윤정은 28일 방송분에서 손가락 욕설을 취해 입방아에 올랐다.

논란이 확산되자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 생각없이 말하고 행동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너무 미워하진 말아달라"고 사과의 뜻을 표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