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은행 자본건전성 악화…총자본비율 13%대

최종수정 2016.02.28 12:49 기사입력 2016.02.28 12: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국내은행의 2015년 말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이 지난해 9월 말 대비 모두 하락하는 등 자본건전성이 악화됐다. 은행별로는 씨티은행과 국민은행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으로 나타났고 수출입은행과 수협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금융감독원은 28일 2015년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을 발표하고, 국내은행의 지난해 말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3.92%를 기록, 지난해 9월말 대비 0.07%포인트 떨어졌다고 밝혔다.

총자본비율과 마찬가지로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도 같은 기간 13.92%와 11.37%를 기록해 지난해 9월 말 대비 각각 0.18%포인트, 0.19%포인트 하락했다.

BIS 비율은 자본을 위험가중자산으로 나눈 수치로, 수치가 높을수록 건전하다는 뜻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4분기 중 총자본비율이 하락한 것은 총자본 감소율이 위험가중자산 감소율을 상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은행별로는 씨티은행이 총자본비율이 16.99%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국민은행이 16.01%를 기록해 뒤를 이었다. 수출입은행과 수협은 각각 10.11%와 12.08%를 기록해 가장 낮은 수준에 그쳤다.
은행지주회사 전체 총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3.72%, 11.24%, 10.54%를 수준을 보였다. 지난해 9월과 비교해 총자본비율은 상승했지만 보통주자본비율은 하락했다.

이는 SC지주가 지난해말 해산되면서 은행지주회사 전체 총자본 및 위험가중자산이 감소했고 결산배당 및 은행의 위험가중자산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주별로는 KB가 총자본비율 15.49%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BNK, JB, DGB 등이 각각 11.69%, 12.50%, 12.89%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금감원은 모든 은행 및 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이 경영실태평가 1등급 기준을 충족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행하는 바젤Ⅲ 추가자본 규제 이행을 준비하고 대외여건 악화 및 수익성 부진 등에 따른 자본비율 하락 가능성에 대비해 적정 수준의 자본확충을 유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