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MW코리아, 새해 첫 모델 '뉴 X1' 출시

최종수정 2016.02.28 12:00 기사입력 2016.02.28 12:00

댓글쓰기

BMW의 콤팩트 SUV 모델 '뉴 X1' /

BMW의 콤팩트 SUV 모델 '뉴 X1' /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BMW코리아가 올해 첫 신차로 콤팩트 SUV 모델인 뉴 X1을 출시한다. 2009년 첫 출시 후 지금까지 80만대 이상이 판매, 3·5시리즈와 함께 BMW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뉴 X1은 이전보다 강인해진 디자인과 넓은 공간을 갖췄으며 헤드업 디스플레이, 자동 평행주차 기능 등 프리미엄 옵션들을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다.

가장 큰 변화는 디자인이다. BMW X 패밀리의 전통을 계승한 차체 디자인에 넓은 공간과 고급스러움을 추가했다. 53mm 높아진 전고와 23mm 넓어진 전폭, 더욱 굵어진 키드니 그릴은 이전 세대보다 강력한 느낌을 선사한다.

전면부 디자인의 경우 나팔 모양의 휠 아치와 키드니 그릴을 향해 X자 모양으로 집중되는 라인은 도로를 응시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후면 역시 지붕에서 차체 뒤쪽으로 이어지는 쿠페 형태의 날렵한 라인과 트윈 테일파이프를 통해 더 역동적으로 변모했다.

실내는 BMW만의 전형적인 운전자 중심의 디자인과 파워풀한 SAV의 특징을 결합해 실용성을 보여준다. 계기판 패널의 평평한 표면과 운전자 쪽으로 기울어진 센터콘솔은 운전자가 안정적으로 차량의 다양한 기능들을 편리하게 작동할 수 있게 한다.

최신 세대 엔진과 새로운 xDrive 사륜구동 시스템도 돋보인다. 뉴 X1의 새로운 디젤 엔진은 터보차저 기술과 함께 솔레노이드 밸브 인젝터가 내장된 커먼레일 연료 직분사 장치를 통해 견인력과 효율성을 높였다. 새로운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부드럽고 역동적인 기어 변속은 물론 효율성까지 갖췄다.
2리터 신형 디젤엔진이 장착된 뉴 X1 xDrive20d는 최고 출력 190마력, 최대 토크 40.8kg.m를 연출한다. 이전 세대 대비 6마력, 2.0kg.m 향상됐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7.6초로 연비는 리터당 14.0km다.

고급 사양이 추가된 점도 눈에 띈다. X패밀리에서 이어진 프리미엄 기본 옵션으로 컴팩트 SAV 최초의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제공됐다. 파킹 어시스턴트와 백색광을 내는 상하향등의 풀 LED 헤드라이트,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와 2존 자동 에어 컨디셔닝 등이 대표적이다. 가격은 xDrive 20d가 5630만원이며 xDrive 20d M 스포츠 패키지는 5810만원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