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광주형 협업모델 선정

최종수정 2016.02.28 09:59 기사입력 2016.02.28 09:59

댓글쓰기

협업 전용회의실 조감도

협업 전용회의실 조감도


" 칸막이 없는 협업 위해 11개 시범과제 발굴… 민선6기 주요사업 성과 극대화"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정부3.0 칸막이 없는 협업을 통해 민선6기 주요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016년 광주형 협업모델, 11개 과제(팀)’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협업과제는 ▲더불어 함께하는 마을공동체 ▲스마트행정 ▲중국과 친해지기 정책 ▲시민안전 최상위 도시구현 ▲문화전당 주변 활성화 ▲음식물 쓰레기 감량 정책 ▲광주호 주변 생태타운 조성사업 ▲Green Light 광주천 프로젝트 ▲청년이 행복한 ‘청년도시 광주’▲명품강소기업 발굴·육성 ▲미용실·네일숍 종사자 건강증진 사업이다.

특히 ‘광주호 주변 생태타운 조성사업’은 광주호 주변 역사문화와 자연경관을 보전한다는 원칙에 따라 각 부서별, 유관기관별로 추진하고 있는 광주호 주변 사업을 총괄 조정해 광주만의 매력을 지닌 생태타운 조성을 목표로,

광주호 주변 누정을 활용한 관광기반 및 프로그램 개발, 무등산 탐방로·무돌길·누정·마을 등을 연결하는 탐방로 조성, 호수생태원 확장 및 정원조성 등을 통합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협업과제 팀원들이 언제든지 모여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협력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협업 전용회의실’을 3월중에 마련키로 했다.

또한, 협업팀의 책임관, 코디네이터, 간사를 대상으로 협업팀 운영관리, 협업방법 등 실질적인 협업 역량 강화를 위한 컨설팅, 간담회, 워크숍 등을 실시하고, 연말에는 협업과제 성과평가를 실시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우수과제 참여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해 협업이 조직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공유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1월 시는 협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단순한 TF팀을 넘어 각 부서나 기관이 역할을 분담해 자원과 업무를 융합할 수 있는 ‘광주형 협업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협업교육을 실시하고 협업과제를 공모했다.

시 관계자는 “협업과제가 선정돼 광주시 협업행정의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이 첫걸음이 부서 간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행정 역량을 집중해 주요 정책과 대 시민 행정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