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이용자 중심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필요"

최종수정 2016.02.28 12:00 기사입력 2016.02.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지난 26일 17시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정책 방향 및 커버리지 정보제공 방안 마련을 주제로 '창조경제 가시화를 위한 2016년 제4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ICT 정책해우소는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정책 방향과 이용자에게 의미있는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정보 제공 방안에 대해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애로사항을 공유하는 등 효과적인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정보 제공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으로 통신사가 이용자에게 통신서비스 이용가능 지역(커버리지) 정보 제공이 의무화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의 커버리지 정보 제공 방안을 공유하고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통신사, 장비제조사, 시민단체, 학계 등 관계자들은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정보가 이용자들의 통신 상품 선택에 유용한 정보가 될 것 이라는 점에 모두 공감하였으며, 통신사의 설비 투자를 촉진하고 품질을 개선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데 입을 모았다.

먼저 발제로 나선 이재호 한국정보화진흥원 본부장은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국가의 통신 품질 수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 도구로 그 결과의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며 미국, 영국 등 해외 주요국의 커버리지 정보 제공 사례도 공유했다.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정보 제공을 준비하고 있는 이동통신 3사도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맞게 상세한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정보가 차질없이 제공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날 참석자들과 통신 품질평가 정책 추진에 대한 반성과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통신 품질평가 추진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통해 공급자 위주의 통신 품질평가에서 이용자 위주의 품질평가 정책으로 개선이 시급하고 밝혔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우리나라 통신품질은 해외 주요선진국 대비 매우 우수한 편이나 품질 취약지역은 지속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으며, 커버리지 정보가 이용자의 합리적인 통신 상품 선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