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숲 교육 참여 보호관찰 청소년, 정서상 ‘긍정적’ 변화

최종수정 2018.08.14 23:17 기사입력 2016.02.25 18:07

댓글쓰기

보호관찰청소년 대상 산림교육 효과를 수치화 한 그래프 자료.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숲 교육이 보호관찰청소년에게 긍정적 효과를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해 산림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법무부 보호관찰청소년 35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도출됐다고 25일 밝혔다.
신림과학원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프로그램을 체험한 이후 자아존중감이 높아지는 등 정서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치상으로는 숲 체험 이후 ‘긍정적 정서를 갖게 됐다’는 항목에서 83%, ‘자아존중감이 높아졌다’는 항목에서 5.6%의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참가자들은 숲에서 활동하는 동안 자기 통제력을 키울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가령 행동하기 전 생각하고 욕구를 지연시키는 능력(자이적 만족추구)은 15.2%가량 높아졌고 충동적 말과 행동(즉각적 만족추구)은 9.2%가량 줄었다고 참가자들은 응답했다.
이밖에 숲 체험 이후 심장박동과 박동 사이의 간격 차이(심박변이도)를 활용한 스트레스 변화에선 참가자의 64.5%가 “육체적 피로와 정신적 스트레스 모두 감소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된다.

이와 관련해 산림복지연구과 하시연 박사는 “숲과 관련된 체험교육이 보호관찰청소년의 정서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수치상으로도 확인됐다”며 “이러한 점을 감안해 보다 더 많은 아이들이 산림교육을 제공받아 긍정적인 변화를 갖고 사회복귀 시기를 앞당기길 수 있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호관찰청소년 산림교육은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청소년들이 숲 교육을 통해 건전한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시행됐다.

또 올해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은 1200여명이 산림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