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재 前특보, 자유총연맹 16대 중앙회장 당선

최종수정 2016.02.25 16:16 기사입력 2016.02.25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김경재(73) 전 청와대 홍보특별보좌관이 한국자유총연맹 16대 중앙회장에 선출됐다.

김 전 특보는 25일 서울 중구 자유총연맹 본부에서 열린 중앙회장 선거에서 재적 대의원 459명 중 368명이 투표한 가운데 205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연맹측이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부터 업무를 시작했으며 임기는 3년이다.

1942년 전남 여수에서 태어난 김 회장은 순천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정치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5·16대 국회의원과 청와대 비서실 홍보특보로 일했다.

김 회장은 "정부와 긴밀한 연계를 통해 국론통합에 기여해 연맹을 통일의 아이콘, 선봉대가 되도록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자유총연맹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회장 후보로 나선 허준영 전 회장 측에서 "행정자치부가 김 전 특보를 연맹 회장에 당선시키려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연맹 측에서는 "허무맹랑한 주장"이라고 반박하는 등 분란을 겪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