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행기 타고 편하게 세르비아 간다"

최종수정 2016.02.25 10:34 기사입력 2016.02.25 10:28

댓글쓰기

외교부 청사.

외교부 청사.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우리나라와 세르비아가 '항공업무 협정'에 정식 서명했다.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세르비아 정부청사에서 이도훈 주세르비아 대사와 조라나 미하일로비치 세르비아 부총리 겸 건설교통인프라부 장관이 관련 협정에 정식 서명했다고 25일 밝혔다.
양국 정부는 2014년 11월 항공협정 문안에 가서명하고, 양국간 주 3회 노선 운항 및 편명공유(코드셰어) 설정 등에 합의했다.

현재 양국간 직항은 운행되고 있지 않다. 이번에 정식 서명한 협정이 발효되면 항공사 간 편명공유 등을 통해 더욱 편리한 방문이 예상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또 양국간 항공, 교역, 투자,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적·물적 교류 본격화를 위한 기반 확대와 우리 항공사들의 동유럽 항공시장 진출 확대 등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협정은 양측이 발효를 위한 모든 내부 법적 절차가 완료됐다고 통보하면 발효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