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현아-재력가 연결했던 기획사 대표, 또 연예인 성매매 알선

최종수정 2016.02.24 10:00 기사입력 2016.02.24 10:00

댓글쓰기

성현아-재력가 연결했던 기획사 대표, 또 연예인 성매매 알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성현아를 재력가에게 연결해준 혐의로 복역했던 연예기획사 대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또 다시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연예인 등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직원 박모(39)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연예인 성매매 알선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강씨는 출소 후에도 영화배우 최모(28·여)씨와 연예인 지망생 A씨(24·여) 등을 국내외 재력가에게 연결하며 성매매를 주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와 A씨는 작년 5월 강씨 등의 소개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해 현지 호텔에서 재미교포 M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고 성관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두 여성은 최근 경찰에 출석해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과거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한 경력이 있으나 인지도가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과거 배우 성현아 등 연예인들을 재력가들에게 연결해준 혐의가 인정돼 법원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최근 대법원은 “성매매를 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다시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강씨 등이 최씨 외에 다른 연예인이나 연예인 지망생의 성매매를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며 강씨 등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