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건설 갠지스강 교량 공사 수주..16년만에 인도 재진출

최종수정 2016.02.11 10:14 기사입력 2016.02.11 10:14

댓글쓰기

총 4800억원 규모..지난달 총리 방한 후 첫 대형 프로젝트

갠지스강 교량 조감도.

갠지스강 교량 조감도.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 대우건설 (대표이사 박영식)은 인도 갠지스강을 가로지르는 총 4억8000만달러(대우건설 지분 50%, 2억4000만달러) 규모의 교량 공사를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첫 수주 실적으로 16년만에 인도 건설사업에 재차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인도 비하르주 산하 공기업인 BSRDCL(Bihar State Road Development Corporation Ltd.)이 발주한 것으로 비하르주 파트나시 도심에서 동쪽으로 약 2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카치 다르가 지역과 비뒤퍼 지역을 연결하는 총 22.76km의 왕복 6차로 횡단교량과 접속도로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인도는 남한의 33배에 이르는 국토면적과 13억명의 인구에서 기인하는 막강한 인프라 건설 수요가 있어 이번 수주가 갖는 의미가 깊다. 특히 AIIB(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2대 주주로서 향후 막대한 건설 프로젝트 발주가 예상되는 등 중동지역 전체 건설시장과 맞먹는 연간 5000억달러의 시장 규모를 갖췄다.

특히 이번 공사는, 지난해 5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한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며 양국간 경제협력을 강조한 이후 수주한 첫 대형공사이다. 모디 총리는 지난 달 열린 '한ㆍ인도 비즈니스 서밋'에서도 한국 정부와 기업인들에게 "'인도 내 한국'을 만들어 달라"며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한 바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1995년 인도 자동차공장 건설공사를 시작으로 1996년 코르바 석탄화력 발전소 및 자동차공장용 석탄화력발전소, 1997년 전자공장, 2000년 다울리 강가 수력발전소 등 총 약 23억달러 규모의 건설 공사를 수행한 이후, 이번 수주로 16년만에 인도 건설시장에 재진출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말, 해외사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해외 토목 및 건축 부문을 통합하여 해외인프라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인도 교량 공사는 수주에서 준공까지의 전 과정을 단일 조직에서 수행하는 사업본부 총괄체제를 확립하여 역량과 기능을 집결한 이번 조직개편의 성과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인도 갠지스 강 교량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해외 토목 분야에서의 선두적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