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의 새로운 키워드, '블록체인'

최종수정 2016.02.09 09:00 기사입력 2016.02.09 09:00

댓글쓰기

금융권의 새로운 키워드, '블록체인'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지난 2009년 전 세계에 큰 여파를 몰고왔던 디지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bitcoin)의 열기는 식었지만 그 핵심기술인 블록체인(blockchain security technology)은 전 세계 금융사들의 새로운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블록체인은 '공공거래장부'라고도 부르며 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기술이다. 기존에 금융사들의 경우 중앙 집중형 서버에 거래 기록을 보관했지만 블록체인은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 내역을 보내주며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데이터 위조를 막는 방식을 사용한다. 블록체인은 대표적인 온라인 가상 화폐인 비트코인에 적용되어 있다. 비트코인은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하며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여러 컴퓨터가 10분에 한 번씩 이 기록을 검증해 해킹을 막는다.
블록체인은 2차 인터넷 혁명을 일으킬 기술로 불리고 있는데 이는 화폐, 자산, 유가증권, 계약, 소유권 등을 누구에게나 안전하고 투명하게 전달할 수 있는 가치교환방식의 민주화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다수가 참여하는 P2P(Peer to Peer) 네트워크를 통해 거래의 신뢰성이 확보되고 공인된 제3자를 통해 거래를 입증하는 중앙집중형이 아니기 때문에 해킹에 따른 위협에서 자유롭게 된다는 장점을 지닌다.

글로벌 은행들은 블록체인의 활용 가능성 및 적용분야 검토를 위해 2014년 말부터 연구조직을 운용하거나 관련업체에 투자 및 협업을 통해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시티은행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별도의 원장을 구축한 '시티코인'을 개발햇고 골드만삭스, BBVA 등은 비트코인 스타트업에 투자해 직접적 기술확보에 나서고 있다. UBS는 가상화폐 연구소를 직접 운영, 스마트채권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바클레이즈, 골드만삭스 등 대형 글로벌 은행들은 독자적 연구개발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 표준을 주도하기 위해 R3라는 스타트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러한 글로벌 금융사들의 관심과 투자는 블록체인 활용을 통한 비용절감에 대한 기대효과 때문이다. 은행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경우 고객 데이터베이스(DB) 유지 보수와 보안 비용 절감, 어음발행을 위한 거래 내역저장 비용 감소 등으로 연간 200억달러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국내에서도 최근 은행권을 중심으로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대부분 송금, 인증 등 제한적 영역에서 기술적 실험과 검토에 불과한 수준이며 대량 거래의 안정성, 분쟁 발생 시 대응 주체의 불명확성, 실시간 거래에 대한 적합성, 건당 처리비용 등 블록체인 도입 시 해결해야 될 문제들이 여전히 남아있다.

김남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블록체인은 향후 전체 금융시스템에 적용될 인프라 기술이 될 수 있지만 완전하게 공개된 방식이 아니라면 일정 수준의 통제된 환경 속에서 금융사업자 간 거래 방식과 기술에 대한 합의와 표준을 정립하는 과정이 반드시 요구된다"며 "금융사들은 독자적인 노력보다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공동연구와 표준 정립 등을 통해 거래의 효율성과 보안성을 높이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