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 “안철수, 샌더스의 지지율만 닮고 싶어해” 돌직구

최종수정 2016.02.05 11:21 기사입력 2016.02.05 11:21

댓글쓰기

노회찬 전 의원 과거 방송 화면. 사진=JTBC 화면 캡처.

노회찬 전 의원 과거 방송 화면. 사진=JTBC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은 5일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스스로를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비유한 것에 대해 직설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노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샌더스의 높은 지지율은 첫 번째 (이유로) 샌더스의 진보적인 정책 노선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두 번째(이유)로 샌더스는 무소속인데도 선거연대에 참가했다"며 "당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단일화를 위한 선거연대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참가했기 때문에 높은 지지율도 가능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안 대표는 (야권) 선거연대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샌더스와 노선도 다르고 정책도 다르면서 샌더스의 지지율만큼은 닮고 싶다는데, 이것은 마치 공부 안 하고 성적이 좋기를 바라는 그런 이상한 학생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샌더스의 높은 지지율이 부럽다면 샌더스처럼 진보적인 정책에다 더 나아가 과감한 선거연대를 해야 가능하다"며 "샌더스가 (안 대표를) 봤다면 굉장히 놀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남 창원 성산 출마를 선언한 노 전 의원은 서울 노원병의 경쟁이 치열해서 정면 대결을 피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치열한 것은 여기도 마찬가지"라면서 "서울에서의 대결이 정의당 의석 하나를 늘리는 것으로 그친다면 창원에서는 의석도 늘리고 새누리당 의석을 줄인다는 의미도 있다"고 반박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