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무림학교' 조기종영 통보에 제작 중단?

최종수정 2016.01.23 16:20 기사입력 2016.01.23 16:20

댓글쓰기

사진=KBS 무림학교 캡처

사진=KBS 무림학교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시청률이 3%대까지 떨어진 KBS 2TV 월화극 '무림학교'에 대해 조기종영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방송가에 따르면 KBS는 20부로 기획된 '무림학교'를 16부로 줄이겠다고 제작사인 JS픽쳐스에 통보했고, 제작사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작 중단을 KBS에 통보했다.

KBS 홍보실은 "제작 중단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다만 설 연휴도 있고 해서 연휴에 특집 편성을 하게 되면 '무림학교'의 방송 계획에 변동이 생길 수도 있다는 의미였다. 제작사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JS픽쳐스는 통화가 되지 않고 있다.

'무림학교'의 주인공을 맡은 이현우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조기종영에 대해서는 들은 바가 없다"며 "오늘은 원래 촬영이 없는 날이라 쉬고 있고 내일은 촬영이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지난 11일 시작한 '무림학교'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무술학교를 무대로 한 판타지 청춘 드라마다.

시청률은 5.1%에서 출발해 3회에서는 3.7%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10월 촬영을 시작한 드라마는 8회까지는 제작이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