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이엘 “난 오리궁뎅이…가만히 서 있어도 뒤로 성이 나있어”

최종수정 2016.01.21 10:01 기사입력 2016.01.21 10:01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이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이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엘이 갑작스럽게 엉덩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화제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엘이 배우 박소담, 영화감독 이해영, 조세호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엘은 "내가 선천적인 오리궁뎅이다"라며 "가만히 서 있어도 뒤로 성이 나있다"고 말하면서 갑작스레 자리에서 일어나 카메라를 향해 엉덩이를 보여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이엘의 털털한 엉덩이 자랑에 조세호와 이해영 감독은 어쩔 줄 몰라 하며 당황했고, MC 윤종신은 “앞으로 맡을 배역이 많은 것 같다. 경쟁자가 많은 외모가 아니다”라며 호응했다.

이에 이엘은 "성형 유혹은 있었지만 내 개성을 유지해온 게 매력이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