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엘 “영화 '황해' 베드신 수치심 발언 오해 말아달라”

최종수정 2016.01.21 09:37 기사입력 2016.01.21 07:44

댓글쓰기

이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이엘 트위터 캡처

이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이엘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엘이 노출신을 찍고 수치심을 느꼈다는 발언에 대해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이엘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오늘 방송(라디오스타)에서 베드신 영상 캡처 얘기 하면서 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던 건 그 당시 잠깐 스친 감정 중 하나였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제발 오해하시는 분들이 안 계시길 바래요"라며 "전 제 모든 작품, 모든 신이 소중하고 자랑스럽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엘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영화 '황해'를 통해 첫 베드신을 찍었다며 "그 장면만 캡처돼서 안 좋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졌다. 내가 영화에 필요한 장면이라 생각하고 연기한 건데 이게 왜 나한테 수치심으로 오지? 그런 혼란이 있었다"고 당시의 심경 변화를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