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원봉사리더 2016년 희망을 이야기하다

최종수정 2016.01.20 08:09 기사입력 2016.01.20 08:09

댓글쓰기

중랑구 자원봉사캠프, 직영봉사단, 마을봉사단 등 자원봉사자리더의 ‘희망의 메시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나진구)는 자원봉사 리더를 위한 특별한 시간이 있다. 매월 셋째주 수요일 오후 2시 따뜻한 차 한 잔과 세상사는 이야기가 있는 즐거운 시간, 바로 '우리, 차 한 잔 해요!'다.

이름 그대로 자원봉사라는 공통의 화제를 가진 사람들끼리, 그저 차 한 잔 마시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다.

허물없이 ‘언니, 동생’하며 개인적인 문제부터 자원봉사 리더로서의 애로사항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자원봉사캠프, 직영봉사단, 마을봉사단 등 다양한 봉사단체가 있지만 서로 무엇을 하는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잘 몰라요. 공식적인 만남 외에 편안한 모임이 수시로 이루어지면 좋겠어요”
자원봉사 리더 희망메시지 만들기

자원봉사 리더 희망메시지 만들기


자원봉사자리더 간담회 자리에서 나온 말로 모두들 공감을 했다.

이에 구는 지난해 5월 부터 ‘우리, 차 한 잔 해요!’로 응답했다.

자원봉사자 리더가 함께 영화도 보러가고 재능기부 강사에게 메이크업과 레크리에이션, 풍선아트도 배우며 그들만의 추억을 쌓아갔고 그 시간만큼 우정의 깊이도 더했다.

올해 첫 만남은 지난 19일 ‘더 멋진 2016년의 중랑을 기원하는 희망메시지’로 한해를 시작하기 위해 30여명의 리더와 이동섭 클레이아트 강사가 함께 했다.
‘희망메시지’와 함께 환하게 웃는 그들의 미소에서 더 행복하고 희망찬 중랑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2016년에도 그들의 멋진 행보가 기대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