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 내일 더 춥다…충청·호남 대설주의보

최종수정 2016.01.18 22:00 기사입력 2016.01.18 2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화요일인 19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충청도와 전라도에는 폭설이 예상된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19일에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에는 구름이 많고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경상도 서부 내륙은 오전까지 가끔 눈이 오다 밤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북도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는 20일까지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낮 최고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에 머물 전망이다. 특히 이번에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9도에서 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8도에서 3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14도, 낮 기온은 영하 7도가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2~6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단계가 예상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