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이웃과 함께하는 '설 희망나눔 봉사활동'

최종수정 2016.01.18 08:22 기사입력 2016.01.18 08: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이 설 명절을 맞아 18일부터 3주간 전국 사회복지시설과 어려운 이웃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봉사활동도 펼치는 '설 희망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삼성 임직원과 대한적십자사 봉사자들은 노인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 전국 1500개 사회복지시설과 어려운 이웃 3만5000가구를 방문해 10억원 상당의 부식품세트(쌀, 밀가루, 식용유, 참기름 등 8종)를 전달하고, 자원봉사 활동에 나선다.
봉사 첫 날인 18일 오전에는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서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김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을 비롯한 삼성 임직원과 적십자사 봉사자들이 서울 강동구 지역 독거 노인들을 초청, 선물을 전달하고 떡국을 대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삼성 각 계열사에서도 지역 복지시설과 자매마을 등을 찾아 나눔활동을 펼친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임직원들은 전통시장에서 방한제품과 부식품세트를 구매해 사업장 인근 70개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희망택배 활동'과 취약계층의 사연을 접수 받아 소원을 들어주는 '소망나눔 활동'도 전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0년 전부터 자매마을, 노인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 40개의 지속 봉사처를 선정하고 명절마다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한편, 삼성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 때 마다 '희망나눔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55억원을 지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