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은, 인도 SBI에 전대금융 한도 3억달러 증액

최종수정 2016.01.13 14:46 기사입력 2016.01.13 14:46

댓글쓰기

수출입은행 전경. 사진제공 수출입은행 페이스북

수출입은행 전경. 사진제공 수출입은행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13일 인도 국영 상업은행인 스테이트뱅크오브인디아(SBI)와 전대금융 한도를 3억달러 증액했다. 이에 따라 수출입은행의 SBI에 대한 총 신용공여한도는 종전 7억달러에서 10억달러로 늘어났다.

전대금융이란 수출입은행이 외국 은행에 신용공여한도를 설정하고, 외국 현지 은행은 수출입은행에서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해 한국 기업과 거래관계가 있는 현지 기업에 대출해 주는 금융기법이다. 현지 은행과 기업은 수출입은행이 제공하는 낮은 금리와 탄력적인 대출기간의 혜택을 받고, 한국 기업은 수출을 늘리고 현지거래를 확대하는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전대금융 한도를 증액함으로써 한국 물품이나 서비스를 수입하는 인도 수입자나 한국기업의 인도 현지법인에 SBI가 수출입은행의 자금을 원활히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 기업의 인도 진출과 현지 영업 활성화 지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