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수소탄실험]한중 외교수장, 오후 7시 '北핵실험 대책' 논의

최종수정 2016.01.08 16:25 기사입력 2016.01.08 14: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8일 오후 7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통화를 갖는다. 북한의 제4차 핵실험 이후 이틀만에 대응책을 논의하는 셈이다.

한중은 이날 통화에서 '북핵 해법'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평가 및 분석을 교환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논의가 진행되는 추가 대북제재 등 향후 대응책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직후부터 왕이 부장과 전화통화를 추진했지만, 중국 측이 내부 일정 등을 이유로 전화 통화를 미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윤 장관과 왕이 부장이 원래 어제(7일) 오후 1시 통화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 사정으로 연기됐고, 이후 상호 일정조정이 되면서 오늘 오후 통화하기로 됐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한중 외교수장 간 소통이 다소 지연되는 것이 중국의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한 입장을 내부적으로 정리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한편 양국 외교수장의 논의에 앞서 이날 오후 4시쯤 북핵 6자회담 한중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도 전화통화를 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