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은행권 새해 첫 희망퇴직

최종수정 2016.01.08 06:26 기사입력 2016.01.08 06:26

댓글쓰기

신한銀, 은행권 새해 첫 희망퇴직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신한은행이 은행권 새해 첫 희망퇴직을 시작한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오는 14일부터 1주일가량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신한은행 희망퇴직 대상은 만 55세 이상으로 올해 임금피크제 적용을 받게 되는 190여 명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희망퇴직자에게 줄 위로금은 작년 초 희망퇴직 당시와 비슷한 수준(24∼37개월치 임금)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희망퇴직은 노사 합의로 올해부터 개인성과에 따라 적용 시기를 다르게 적용하는 차등형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신한은행 노사는 이 제도 도입에 합의하면서 임금피크제 적용 대상이 되는 직원이 희망퇴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임금피크제가 적용되기 전까지는 비자발적인 희망퇴직을 받을 수 없도록 명문화했다.

이번에도 임금피크제 적용 대상이 아닌 일반 직원 가운데 부지점장급(MA) 이상에는 희망퇴직의 문을 열어둘 예정이지만 실제로 신청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노조 관계자는 “MA 이상은 평균연령이 50세 이상으로, 임금피크제와 희망퇴직 중 선택하게 했다”며 “비자발적인 희망퇴직은 막되, 자발적인 희망퇴직의 문을 열어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신한은행의 희망퇴직을 시작으로 다른 은행들도 희망퇴직을 연달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직원 생산성을 높이고, 적체된 인력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앞서 한국SC은행은 지난해 11월 특별퇴직 신청을 받아 전체 임직원의 18%에 해당하는 961명을 내보냈다. 지난달에는 KEB하나은행이 2011년 9월 이후 4년여 만에 특별퇴직을 시행해 690명을 떠나보냈다.

IBK기업은행도 새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에 앞서 희망퇴직을 받아 신청서를 낸 188명을 상대로 현재 심사를 진행 중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