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카드, 지난해 연말 구조조정 규모 29명 확정

최종수정 2016.01.04 14:29 기사입력 2016.01.04 14: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하나카드가 지난해 연말 희망퇴직을 통해 29명의 직원을 감원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하나카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근속기간 5년 이상(만 40세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29명의 직원이 희망퇴직하기로 했다.

퇴직자들은 근속연수에 따라 특별퇴직금으로 24개월~30개월치 임금을 받게 된다. 여기에 최대 2000만원의 학자금과 재취업지원금 1000만원, 의료비 500만원 등 최대 35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앞서 신한카드도 지난해 12월21일부터 23일까지 7년이상 근속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2013년 이후 2년 만에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신한카드 희망 퇴직자는 176명이었다. 삼성카드는 지난해 11월 이후 연말까지 전직 및 휴직 신청을 받아 100여명을 사실상 감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