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양문화재연구소, '세계·한국의 배 역사실' 새단장

최종수정 2016.01.04 17:22 기사입력 2016.01.04 17:22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전남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전시관이 세계 각국의 배를 주제로 해 해양문화를 재조명하는 장으로 탈바꿈한다.

연구소는 기존 ‘어촌민속실’과 ‘선박사실’로 운영돼 온 해양유물전시관 제3·4 전시실을 '세계의 배·한국의 배 역사실'로 새 단장하고 5일 오후 2시 공개한다.

제3전시실 '세계의 배 역사실'은 ‘배(船)’라는 매개체를 활용한 인류의 세계사적 공간 확장과 교류 등을 다룬다. 북미와 아프리카 등 선사 시대 배의 진화를 통한 시원적 배의 발달 과정과 고대 그리스와 지중해 지역 선박의 발전에서 비롯한 유럽문명의 전개를 살펴볼 수 있다. 이어 바이킹의 활동과 유럽 문명의 확대, 지리상의 발견과 범선의 활동, 산업혁명에 따른 운송수단의 발달과 함께 세계사적 공간의 확대과정을 이야기한다.

제4전시실 '한국의 배 역사실'에서는 ▲선사 시대의 배 ▲삼국과 통일 신라인의 해상활동 ▲고려 시대의 해상활동 ▲조선 시대의 해상활동으로 우리나라 해양 역사의 흐름과 변천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한국 전통 배인 한선(韓船)과 외래선(外來船)에 대한 전시로 우리 해양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꾸몄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