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민경 부친, 수억원대 사기·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 진행 중

최종수정 2016.01.04 12:30 기사입력 2016.01.04 12:30

댓글쓰기

강민경

강민경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걸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의 부친이 수억원대 사기·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4일 법무법인 금성에 따르면 강민경의 부친 강 모씨는 A 종교재단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돈을 세금 명목으로 받았음에도 실제로는 세금을 내지 않고 자신의 회사자금으로 유용했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A 재단 변호인인 법무법인 금성의 유현주 변호사는 "강씨가 종교용지를 구입하려던 A 재단에게 접근해 매도인을 소개해줬다. 2009년경 매도인 측의 귀책사유로 매매계약이 해제됐 고 A 재단이 위약금을 지급받게 됐다"고 밝혔다. 강씨는 A재단에게 매도인으로부터 위약금을 받으면 4억 4416만원 상당의 세금을 내야한다며 대신 세금을 내주겠다 속인 것이 금성 측의 주장이다.

A 재단은 뒤늦게 자신들은 비영리재단법인이기에 위약금에 세금을 납부할 의무나 원천징수의무가 없다는 것을 알았다. 이후 반환을 요구했으나 강씨는 이를 거부했고 A 재단은 2014년경 강씨를 사기·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은 1차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서울 고등 검찰청에서 다시 사건을 조사하라는 재기수사 명령을 내림에 따라 고양지청에서 이에 대한 조사가 진 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다비치 강민경 소속사 CJ E&M 측은 "기사를 보고 처음 알았다. 확인 중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