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공천특위 즉각 해체해야"

최종수정 2016.01.04 10:00 기사입력 2016.01.04 10:00

댓글쓰기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진통을 거듭하고 있는 당 공천제도특별위원회에 대해 "공천룰 특위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유는 변화와 혁신에 반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박 비박이라는 균형을 맞추는데 중점 둔 공천특위로 변화와 혁신을 위한 공천룰을 만들어낼 수 없기 때문"이라며 "진행과정 보면 변화와 혁신이 아니라 기득권을 유지하는가에 방점이 있다는 걸 국민들이 잘 알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결선투표제를 예로 들며 "우리가 결선투표제를 수용하기로 채택하기로 했다. 그런데 결선 투표제가 뭔가. 그 개념은 명확하다. 일차에서 과반 득표 없으면 이차에서 1~2등이 결선으로 경쟁하는 것"이라며 "본질은 민심 왜곡을 막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 합의에 이뤄지는 내용 보면, 플러스 마이너스 3퍼센트, 오차범위 내에서만 1~2등이 경선한다. 물론 가산점도 있지만 눈가리고 아웅한다. 국민 기만하는 것"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 최고위원은 컷오프 도입에도 "우리는 국민들의 머슴이다. 머슴살이 했으면 평가가 있어야 한다. 평가 있어야 하고 평가의 결과에 따라서 구분이 돼야 한다고 본다"며 "컷오프 있어야 한다. 그 공간에 인재영입 위한 문호 개방해야 한다. 새로운 인물 경쟁할 공간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내용은 계속 우리당 차벽만 높여가고 있다"며 시행을 촉구했다.
그는 "야당 분열을 보면서 강건너 불구경하듯이 하고 있다"며 "야당 분열됐으니 일여다야 구도라서 아마 이번 총선서 압승할 것이다. 180석 넘을거다. 이런 황당한 오류와 착각에 빠져있다"며 당내 변화와 혁신을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