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연가 옆에 있으면 담배 더 핀다는데…

최종수정 2016.01.04 00:31 기사입력 2016.01.04 00:31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간접흡연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담배를 피울 가능성이 1.9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대희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은 2004~2008년 역학조사에 참여한 40~69세 남성 2만4490명을 대상으로 한국인 성인 남성의 흡연과 금연 특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결과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발표했다.

논문에 따르면 흡연에 영향을 주는 모든 변수를 배제했을 때 간접흡연의 노출은 흡연 시작 가능성을 1.9배 높이는 요인이었다.

간접흡연 노출자들은 어릴 적부터 흡연과 친화적인 환경에 살면서 흡연에 대해 보다 관대한 규범을 만들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렇게 간접흡연에서 시작된 흡연은 담배를 끊는데도 여러 어려움이 따르는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술을 끊는 데 성공한 사람은 금연에 성공할 확률도 2.5배로 높아졌다. 이번 조사에서는 금주에 성공한 사람의 절반(48.6%) 가량이 30년 후 시점에서 금연 성공자로 나타났다.

또 기혼자(1.7배), 높은 교육수준(1.6배), 비육체노동자(1.2배) 등도 금연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역학조사를 통해 개인별 흡연력을 이해하는 게 금연 노력의 결과를 개선시키는 첫걸음이 된다"면서 "교육수준이 낮고 육체노동을 하는 사회경제적 약자들은 스트레스, 사회적 지지 부족, 흡연자와의 빈번한 교류 등에 더 쉽게 노출될 수 있음을 고려할 때 이들 그룹의 금연을 유도하기 위한 보다 많은 관심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