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성, 통일염원 담은 '평화의 발' 제막식 진행

최종수정 2015.12.23 18:11 기사입력 2015.12.23 1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효성 은 2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8·4 DMZ 작전에 참여한 육군 1군단 수색대대 장병들의 전공을 기념하는 '평화와 하나됨을 향한 첫걸음-평화의 발' 조형물 제막식이 열렸다.

효성의 후원으로 제작된 '평화의 발' 조형물은 지난 8월 북한의 DMZ 지뢰매설 도발로 전상을 입은 김정원 중사와 하재헌 중사 등 1군단 수색대대 장병들의 전공을 기리고, 평화 통일을 소원하는 장병들과 국민들의 염원을 담았다. 효성은 조형물 기획부터 완성까지 전체 비용 2억원을 지원했다.

▲2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효성 조현준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김정원 하사, 하재헌 하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8ㆍ4 DMZ 작전에 참여한 육군 1군단 수색대대 장병들의 전공을 기념하는 ‘평화와 하나됨을 향한 첫 걸음-평화의 발’(이하‘평화의 발’) 조형물 제막식이 열렸다.

▲2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효성 조현준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김정원 하사, 하재헌 하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8ㆍ4 DMZ 작전에 참여한 육군 1군단 수색대대 장병들의 전공을 기념하는 ‘평화와 하나됨을 향한 첫 걸음-평화의 발’(이하‘평화의 발’) 조형물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조현준 사장과 육군 1군단장을 비롯해 8·4 DMZ 작전에 참여한 육군 1군단 수색대대 장병 등 총 17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조현준 사장은 제막식 축사를 통해 "평화의 발에는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수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는 장병들을 격려하고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온 국민들의 바람이 담겨 있다"며 "이번 기념 공원이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막식에서는 DMZ 지뢰 도발로 다리를 잃은 육군 1군단의 김정원 중사와 하재헌 중사 등 수색대대 용사들에게 보국훈장 광복장 등 전공에 따라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평화의 발'은 아트인스페이스 왕광현 작가가 제작한 작품으로 지뢰매설 도발로 잃은 영웅들의 다리이자 새롭게 부활된 발이 평화 통일의 비무장지대를 넘어 북쪽으로 평화롭게 맨발로 걸어가는 모습을 상징하고 있다. 조형물에는 연천지역 북한의 포격 도발에 대응했던 우리 군의 155밀리 포탄 1발의 뇌관을 녹여서 넣고 조형물 주변 바닥에는 실제 DMZ에서 가져온 흙을 깔아 방문객이 'DMZ를 걷는다'는 의미를 부여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