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약품, 이마세 연구소장 영입

최종수정 2015.12.11 09:10 기사입력 2015.12.11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현대약품(대표이사 김영학)은 연구개발(R&D) 총괄본부내 제3연구본부를 신설하고 신임 연구소장에 이마세(사진)씨를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소장은 1988년 경희대 약대를 졸업한 후 일본 큐슈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버지니아 코먼웰스 대학(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에서 박사 후 과정(Postdoctor)을 이수했다. 2006년부터 메디프렉스, 건일제약 R&D 본부장, SHTPharm의 사장을 역임하면서 신약 및 제제연구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업계에 인정받았다.

현대약품 측은 이번 연구 조직 확대 개편 및 인력 채용과 관련해 글로벌 제약시장에서 R&D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내부 R&D 역량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지속적인 R&D 투자와 지원을 통해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소장은 “현대약품의 우수한 연구원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현대약품이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R&D 전문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세월의 모든 역량과 경험을 쏟을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